엔터플, 구글 지도를 통한 철도 승차권 구매 서비스 오픈

챗봇형 스마트 교통 플랫폼 가지(ga-G) 구글 지도 서비스 제휴
기차 예매, 구글 지도 길 찾기에서 가지를 통해 직접 사용 가능
숙박, 렌터카, 여행 정보 등 다양한 콘텐츠도 한 곳에서 이용 가능

2020-12-22 06:00 출처: 엔터플

가지 서비스로 구글 지도 앱에 연결한 뒤 기차표를 예매하는 모습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22일 -- 한국철도공사와 엔터플이 함께 운영하는 가지(ga-G) 서비스가 구글 지도에서 경로 검색 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철도 승차권 구매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가지는 서버리스 컴퓨팅 전문 스타트업 엔터플과 한국철도공사가 2018년부터 함께 운영하는 철도 중심의 대중 교통 및 관광 안내 챗봇형 스마트 교통 플랫폼이다.

API 연동 솔루션 싱크트리(SyncTree) 기술을 이용해 따로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레일플러스(R+), 카카오톡, 라인, 페이스북 등 메신저에서 검색을 통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목적지 검색, 열차 조회, 기차표 예매·취소, 지하철 민원 서류 작성 등 철도 관련 기능을 기본적으로 제공하면서 숙박, 렌터카, 여행자 보험, 출장 관리, 맛집, 지역 정보 제공 등으로 기능을 넓히고 있다.

구글 지도는 전 세계 10억명이 이용하는 지도 서비스로, 한국과 외국에서 모두 활발하게 쓰이고 있다.

이번 가지와 구글의 서비스 제휴로 외국인 관광객들의 철도 승차권 구매가 쉬워지면서 해외 사용자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철도공사 조영문 처장은 “철도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앞으로도 여러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엔터플 박현민 대표는 “전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 가지 서비스의 가치와 저희 기반 기술인 싱크트리의 유연성과 안정성을 높게 평가한 사례”라며 “이번 계기로 가지가 더 혁신적인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MaaS)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엔터플 개요

엔터플은 서버리스 컴퓨팅 전문 기술 스타트업이다. 변화하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들이 백 엔드에 대한 걱정 없이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는 API 매니지먼트와 API 게이트웨이 기능이 결합된 API 토탈 솔루션 싱크트리(SyncTree)를 만들었다. AIG, KB증권, 시티은행 등 금융 기관과 KT 등 여러 고객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모듈화한 여러 기능 블록을 ‘드래그 앤드 드롭’으로 결합해 비즈니스 로직 생성부터 마이크로 서비스 구현, API 생성, 관리, 테스트, 배포, DevOps까지 모든 작업을 한 개의 툴로 할 수 있는 노 코드(No-Code) API 솔루션이다. 사용자가 계정만 생성하면 어디서나 웹으로 로그인해서 작업할 수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