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와인, 시계를 주식처럼 거래” 트레져러, ‘조각 마켓 플레이스’ 오픈

2021-09-15 11:30 출처: 트레져러

희소성 높은 고가 상품의 조각 투자 및 위탁 판매를 진행하는 플랫폼 트레져러가 ‘조각 마켓 플레이스’를 오픈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15일 -- 희소성 높은 고가 상품의 조각 투자 및 위탁 판매를 진행하는 플랫폼 트레져러가 ‘조각 마켓 플레이스’를 오픈했다.

조각 투자는 예술품, 명품 등의 소유권을 주식처럼 잘게 쪼개서 거래하는 새로운 개념의 투자 방식이다. 쪼개진 소유권(이하 조각)은 전용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거래되며, 수요-공급에 따라 가격이 바뀐다.

트레져러에 따르면 대부분의 조각 투자는 장 시작 이후 평균 10분, 길게는 1시간 안에 거래가 마감된다. 이어 6개월~1년 안에 판매돼 차익 또는 차손이 실현된다. 문제는 빠르게 조각의 현금화를 원하는 사람이나, 조각 구매 기회를 놓친 사람들이다. 6개월~1년은 조각 현금화 희망 고객에게 너무 긴 시간이고, 10분~1시간은 조각 구매 희망 고객에게 너무 짧은 시간인 것이다.

조각 마켓 플레이스는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론칭됐다. 조각 구매 뒤 빠른 현금화를 희망하는 구매자에게는 원하는 가격에 매도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하고, 조각을 구매하지 못한 이용자에게는 희망 가격에 구매할 기회를 준다.

트레져러는 조각 마켓 플레이스로 와인, 명품 등의 구매자-매도자 간 호가 차이를 크게 좁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트레져러 담당자는 “조각 홀더들이 좀 더 편하게 조각을 거래할 수 있도록 마켓 플레이스를 오픈하게 됐다”며 “앞으로 트레져러 외에 대한 플랫폼에서도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여러 업체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레져러 개요

트레져러는 희소성 있는 고가의 상품을 조각 투자, 위탁 판매하는 플랫폼이다. 트레져러가 운영하는 앱 ‘얼마야’에서는 물품의 상세한 가격 감정과 국내 매물 조회도 할 수 있다. 트레져러는 중고 거래가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장의 정보 불균형을 해결하는 게 목표다. 2021년 9월 기준 트레져러의 회원 수는 10만명이며, 등록된 물품의 총 가액은 약 850억원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