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차세대 관절염 신약 임상 개발 본격화

2021-11-04 10:58 출처: LG화학 (코스피 051910)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신약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04일 -- LG화학이 기존에 없던 차세대 골관절염*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LG화학은 4일 골관절염 치료 신약 후보 물질 ‘LG34053’의 임상 1b/2상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LG화학은 1, 2상이 연계된 임상 시험 설계를 통해 신약 개발을 가속할 방침이다.

이번 승인에 따라 LG화학은 삼성서울병원에서 경증 및 중등증(K&L 2~3) 무릎 골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 및 내약성 △약동학(약물의 흡수·분포·대사·배출 과정) △유효성 등 지표를 평가하고, 최적 용량을 선정하는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LG34053은 새로운 기전의 염증 경로 차단 및 연골 세포 사멸 억제 기전의 주사 제형 신약으로, 전임상 결과 통증 경감 효과와 더불어 관절염의 근본 원인인 연골 손상도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다.

LG화학은 기존의 통증 개선 대증요법 약물들과는 차별화한 신약을 목표로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LG화학은 글로벌 임상 데이터 확보를 위해 호주까지 지역을 확장해 임상 1b/2상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미국 등 지역에서 글로벌 임상 3상을 수행하고 2028년부터 글로벌 상용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 조사 자료에 따르면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의료 시장이 큰 주요 7개 국가의 골관절염 시장은 2028년 2조원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골관절염 신약의 임상 단계 진입은 R&D 혁신을 위한 전사적 노력의 주요 성과로 LG화학 신약 사업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제한된 치료 옵션으로 여전히 고통을 받는 전 세계 관절염 환자들을 위해 새로운 치료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체 개발 및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구축한 다양한 기전의 관절염 치료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혁신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꾸준히 높여가겠다”고 강조했다.

* 골관절염은 관절 내 염증과 연골 마모로 통증 및 보행 장애를 유발하는 퇴행성 질환이다.

웹사이트: http://www.lgchem.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