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도내 ‘고라니 로드킬’ 예방 대책 제안

2022-07-14 10:31 출처: 충남연구원

충남 고라니 로드킬과 교통사고의 공간적 분포(충남연구원 정책지도 제6호 출처)

공주--(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14일 -- 충남연구원이 충남 도내 고라니 로드킬 예방 대책 마련을 제안했다.

김원철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은 급격한 도시화와 도로 개설로 인한 산줄기 단절 때문에 야생동물 이동 경로가 차단되면서 자주 발생하는 로드킬을 예방하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봄철에 급증하는 고라니 로드킬은 사회경제적 손실이 크며, 심한 경우 인명 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김원철 충남연구원 연구위원 등 연구진은 최근 ‘충남 고라니 중심 로드킬 현황과 예방 대책’을 주제로 발표한 정책지도에서 충남 지방도를 대상으로 로드킬 다발 구간을 선정해 로드킬 현황을 조사하고, 도로 안전성 향상 방안을 연구한 바 있다.

김원철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은 “로드킬 피해 동물·발생 지점의 다양성을 고려해 차량 속도 감속, 동물 출현 경고 및 차단 등의 교통안전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으로 충남 지방도 29개 구간 중 고라니 로드킬 발생 상위 구간은 615호(62건, 당진 합덕~석문), 649호(19건, 서산 부석~당진 고대), 70호(18건, 청양 운곡~천안 입장), 633호(15건, 당진 송악~송산) 등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현재 충남도는 로드킬 주의 표지와 차량 속도 감속 유도 표지, 야생동물진입방지용 울타리, 도로변 동물 출현 경고 시스템 등 다양한 대응책을 시행하는 중이라며 특히 로드킬 예방을 위해 SK T맵과 시범 운영 중인 ‘로드킬 바로신고서비스’가 큰 호응을 얻고 있어 확대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연구진은 야간 시대에 로드킬이 발생하는 빈도가 큰 만큼 2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환기했다.

연구진은 야간 시간대에 발생한 로드킬 사체의 24시간 신속 처리 시스템을 구축해 2차 교통사고를 예방해야 한다며 진·출입로 그레이팅(고라니, 멧돼지 등 발굽 동물 진입 방지용 특수 제작된 바닥) 등 로드킬 예방 시설물 설치는 물론, 시설물에 대한 설계 및 설치 기준 마련, 도로 신설 시 산줄기 단절 구간 분석을 통해 로드킬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더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