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 도시 선정 첫 관문 통과, FISU 기술실사단 14일 출국

7월 8일부터 12일까지 대회 개최 후보지에 대한 기술실사 마쳐
향후 국제연맹 집행위원 평가단 개최지 평가의 중요한 자료로 활용

2022-07-14 15:31 출처: 2027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

위원회와 실사단이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에서 충청권 실사 클로징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청주--(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14일 -- 2027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대회 개최 후보지 점검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이하 국제연맹) 기술 점검 실사단(이하 실사단)이 일정을 마치고 14일 출국했다고 밝혔다.

7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을 방문한 실사단은 8일 △대전을 시작으로 △세종 △보령 △천안 △아산 △청주 △충주 등 대회 주요시설을 둘러보고 대회 시설기준 충족 여부와 선수촌, 의전, 교통, 안전, 홍보 등 18개 분야에 관해 확인을 마쳤다. 18개 분야는 △비전 콘셉트 △지역 현황 △정치 △법률 △출입국 통관 △재정 △조직 △대회시설 △선수촌 △숙박 및 식음료 △교통 △의료 및 도핑 관리 △안전 △마케팅 홍보 △미디어 △기술 △교육프로그램 △의전 및 문화행사이다.

위원회는 5일간 실사단과 함께 대회 개최 시 경기가 펼쳐질 충청권 구석구석을 돌아보며 2015 광주유니버시아드 대회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 대한민국의 국제 대회 경기 운영 경험과 세계적인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이라는 테마를 반영한 대회 준비 내용 등을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회 유치를 기원하는 100만인 서명운동 등 대한민국 국민의 염원도 함께 소개했다.

위원회는 8일(금) 첫 일정으로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실사단에게 △충청권 4개 시도가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유치해야 하는 이유와 함께 △충청권이 보유한 시설과 인프라 △국제연맹 정책에 부합하는 레거시 프로그램 등을 실사단에게 선보였다. 또 대회 개최 시 본부 호텔로 사용할 오노마호텔과 롯데시티호텔, 미디어센터가 될 대전 컨벤션센터, 개회식이 예정된 대전 월드컵경기장, 수구 경기가 열릴 대전 용운국제수영장 등을 소개했다.

위원회는 9일(토)에 세종과 보령을 방문해 육상, 수영, 탁구 및 폐회식이 예정된 세종종합운동장 부지와 메인 선수촌 병원으로 사용될 세종 충남대학교병원과 비치발리볼 경기가 열릴 대천해수욕장 등을 둘러봤다. 10일(일)에는 배구 경기가 개최될 천안 유관순체육관과 단국대 체육관, 수구 경기가 열릴 아산배미수영장과 배구 경기장인 이순신 체육관 등을 살펴보며 시설들이 국제연맹의 요구조건에 적합한지를 점검했다.

또한 11일(월)에는 청주를 찾아 농구 경기가 진행될 충북대 CBNU 스포츠센터, 청주체육관,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을 방문해 시설 관리 및 운영현황을 실사단에게 설명했고 김수녕양궁장, 충청북도 학생수영장 등 청주가 자랑하는 경기시설들을 살펴봤다.

12일(화) 실사 마지막 날 충주를 찾은 실사단은 배드민턴 경기가 진행될 호암체육관과 태권도·유도 경기가 열릴 충주 전통무예진흥시설장 신축 부지를 둘러봤다. 이후 세계조정선수권대회를 비롯해 다양한 국제 경기가 열렸던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 점검을 끝으로 충청권 실사를 마무리했다.

이후 실사단은 5일간의 충청권 실사에 대한 클로징 회의를 통해 기술 점검 실사에 대한 소회와 위원회의 노력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위원회 담당자는 “실사 마지막 날이었던 12일에 충청권 유치 기원 서명 인원이 1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렇듯 전 국민이 충청권의 대회 유치를 바라고 있다는 것도 실사단에게 강조했다”며 “다음 달 예정된 국제연맹 집행위원 평가단의 평가 방문을 완벽하게 준비함으로써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충청권이 반드시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 도시 선정은 8월 26일(금) 국제연맹 집행위원 평가단의 평가 방문을 거친 후 11월 12일(토)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집행위원회 총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