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임팩트 창립 10주년, 성수동 중심으로 국내 임팩트 생태계를 조성하다

2012년 7월 설립, 커뮤니티 오피스 헤이그라운드와 커리어 성장을 돕는 임팩트캠퍼스 등을 운영
국내 임팩트 생태계를 조성한 공로로 소셜벤처 분야 대통령 표창 수상
신사업으로 사회, 환경 문제 해결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금인 ‘임팩트 펀드’ 시작
성과를 알리고 감사를 전하는 10주년 기념 사이트 오픈

2022-07-18 10:00 출처: 루트임팩트

루트임팩트 10주년 기념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18일 -- 소셜벤처를 지원하고 임팩트 생태계를 조성하는 비영리 사단법인 루트임팩트가 23일 창립 10주년을 맞는다고 18일 밝혔다.

루트임팩트는 2012년 사회,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체인지메이커(사회혁신가)’를 발굴, 육성하고 또 이들의 미션과 비전에 공감하는 자선가를 찾아서 연결하겠다는 아이디어로 정경선 창립자(현 실반그룹 공동대표)와 허재형 루트임팩트 대표가 함께 설립했다.

체인지메이커가 지속가능하게 성장하기 위해서 커뮤니티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루트임팩트는 2014년 성수동으로 터를 옮겨 이들이 함께 모여 일할 수 있는 공간을 계획했다.

에누마, 두손컴퍼니(현 두핸즈) 등 당시 초기 단계의 소셜벤처와 비영리 기관 24개사를 모아 2년간 함께 준비한 끝에 2017년 커뮤니티 오피스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을 열었다. 이후 2019년 서울숲점을 추가 오픈하면서 현재 헤이그라운드는 약 114개사 조직의 12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루트임팩트는 성수동을 임팩트 생태계의 중심지로 일궈낸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아 8일 제4회 사회적경제 박람회에서 소셜벤처 분야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더 많은 청년들이 임팩트 생태계에 진입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커리어 사업도 진행해 왔다. 의미 있는 일을 찾는 청년들이 함께 모여 다양한 경험을 쌓고 커리어를 개발할 수 있는 ‘임팩트캠퍼스’ 사업을 통해 약 130여 개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1500여 명 청년들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향후 루트임팩트는 임팩트 생태계의 사각지대에 있는 임팩트 지향 조직을 중심으로 한 지원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상반기 비영리 조직을 대상으로 한 ‘헤이그라운드 비영리 멤버십’을 론칭한 데 이어, 신사업인 임팩트 펀드 사업을 추진한다.

임팩트 펀드는 사회, 환경 문제 해결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금으로 임팩트 중시 기부자와 임팩트 지향 조직을 연결한다. 크래프톤 공동창업자 김강석 전 대표의 출연으로 최근 약 36억원 규모의 ‘임팩트 필란트로피 제1호 기금’을 조성했으며 앞으로 3년 동안 임팩트 자본의 사각지대에 있는 조직 10개 내외를 발굴하고 이들의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루트임팩트는 이러한 성과를 담은 10주년 기념 사이트를 오픈했다. 해당 사이트는 지난 성과뿐만 아니라 임팩트 지향 조직의 성장 비결과 커리어를 준비하는 청년들을 위한 커리어 성장 가이드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허재형 대표가 이야기하는 루트임팩트의 향후 방향성도 들어볼 수 있다.

허재형 대표는 “10년간 각자의 방식으로 문제 해결에 도전하는 체인지메이커가 아니었다면 지금의 루트임팩트는 없었을 것”이라며 “사회, 환경 문제 해결에 도전하는 선한 의도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임팩트 잠재력을 최대로 실현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루트임팩트 개요

루트임팩트는 2012년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사회의 다양한 문제들에 관심을 갖고 각자의 방식으로 변화를 만들고자 하는 이들을 ‘체인지메이커(changemaker)’로 정의, 이들이 함께 모여 성장할 수 있도록 서울 성수동을 중심으로 유·무형의 인프라를 만들며 임팩트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으로 소셜벤처, 사회적기업 등 임팩트 지향 조직의 커뮤니티 오피스 ‘헤이그라운드’와 청년의 교육과 커리어를 지원하는 ‘임팩트캠퍼스’를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rootimpact.org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